조총련, 도쿄도의 공원 사용허가 취소 반발

북한계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는 오는 3일 집회를 갖기위해 도쿄 도심 히비야공원의 사용 허가를 받았으나 도쿄도가 갑자기 허가를 취소하자 법적 조치를 취하는 등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27일 일본 언론들에 따르면, 조총련 관련단체들은 지난달 25일 공원 위탁관리 업체에 사용허가를 신청, 사용료까지 납부하고 허가를 받았다는 것이다. 그러나 조총련 집회에 대한 우익단체들의 항의가 있자 도쿄도가 혼란 예방을 이유로 허가를 취소했다.

도쿄도는 “집회가 개최될 경우 큰 혼란이 생겨 일반 이용자들까지 피해를 입을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조총련은 이 집회에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핵실험 이후 일본 정부가 조총련계 단체 및 기업, 개인들에 대해 가하고 있는 부당한 탄압과 전국 각지 조선학교 학생들에 대한 행패 등에 항의할 예정이었다.

조총련은 도쿄도의 처사에 대해 “집회의 자유를 짓밟는 행위로 결코 용납할 수 없다”며 사용허가 취소의 집행정지를 청구하는 가처분 소송을 도쿄 지방법원에 제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