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총련 기관지 “6자회담서 일본 배제” 주장

일본정부가 납치피해자 문제의 진전이 있을 때까지 북한에 대한 중유지원 보류방침을 다짐하고 있는 가운데 북한 매체가 일본의 6자회담 ‘참가자격’에 대해 언급해 눈길을 끌고 있다.

재일본조선인총연합(조총련) 기관지 조선신보는 25일 6자회담이 재개되면 “일본의 회담 참가 문제를 공론화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현실성 띠는 일본 배제론’이라는 제목의 보도에서 일본을 “비핵화 흐름에 역행하는 고독한 훼방꾼”이라고 지칭하며, 앞서 일본의 6자회담 참가 자격에 문제를 제기한 북한 매체들의 논조가 “(북한) 외교 당국의 의향을 반영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신문은 “비핵화 제2단계에서 이행해야 할 의무를 포기한 것은 일본뿐”이라며, 다른 나라가 일본 몫을 대납하는 방식으로 대북 경제·에너지 지원이 마무리되더라도 “조선(북한)측이 일본의 공약 위반을 그대로 묵인할지 분명치 않다”고 강조했다.

특히 신문은 미국의 차기 대통령으로 버락 오바마 민주당 후보를 암시하는 듯 “(미국이) 조선과 관계에서 우왕좌왕한 선행 정권(부시 행정부)의 노선을 전향적으로 시정할 가능성도 있다”며 “비핵화 논의 과정에서 ‘훼방꾼’을 꼭 참가시켜야 한다는 법은 없다. 그러한 반발이 미국측에서도 터져 나올 수 있다”고 주장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