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총련 과학기술협회는 北대외연락부 직할단체”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 관련단체인 ‘재일본조선인과학기술협회'(과협)가 북한노동당 공작조직인 대외연락부 직할이며, 북한 내각기구인 국가과학원 등과의 공동연구를 지시받고 있는 사실이 일본 경찰당국의 조사로 밝혀졌다고 산케이(産經)신문이 18일 보도했다.

‘과협’은 재일연구자 1천200여명이 속한 조직으로 국립대와 연구기관, 전기·인터넷·무역업체 등에서 근무하고 있다.

일본 경찰청 공안부는 지난해 10월 과협 회원에 의한 약사법위반 사건시 도쿄도내 과협본부를 첫 압수수색했다.

당시 압수한 자료에서 과협이 대외연락부의 지도를 받고 있는 사실을 밝혀냈다는 것이다.

수색시 ‘과학기술은 조국을 강성대국으로 하는 기둥’이라는 대외연락부의 지시문건과 북한의 국가과학원.국가과학기술위원회와의 공동연구를 명령한 문서가 발견됐다고 신문은 전했다.

국가과학원은 우라늄농축과 관련된 시설로 의심된다고 한국언론이 보도한 적이 있는 기구이다.

또 과협의 간부급이 북한의 화물여객선 만경봉호를 타고 북한으로 가 북한 연구자들과 접촉하거나 구체적인 기술정보를 요구받고 있음을 보여주는 문건도 발견됐다고 신문은 전했다.

경찰청 공안부는 일본의 과학기술이 과협 회원들을 통해 유출돼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기술로 전용될 수 있다는 판단에 따라 연구자의 동향 파악 등 과협에 대한 광범위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