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총련 간부 訪北…日대북제제 해제 후 처음

고덕우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 서(西)도쿄본부 위원장이 최근 북한을 방문했다고 산케이(産經)신문이 복수의 조총련 관계자를 인용해 31일 전했다.

조총련 부위원장을 지낸 고 위원장은 최근 일본이 북일 간 인적 왕래 제한 등 대북 제재 일부를 해제한 이후 북한을 방문한 첫 사례다. 신문에 따르면 고 위원장은 가까운 친족을 만나기 위해 북한에 가고 싶다는 의향을 주변에 밝혔다.

신문은 고 위원장이 허종만 조총련 의장보다 먼저 방북한 것에 대해 “조총련 안에서 두 사람(허 의장과 고 위원장)의 동향을 둘러싼 동요가 확산되고 있다”는 조총련 관계자의 발언을 소개하면서 조직 내부의 권력 구도에 변화가 생겼을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신문은 허 의장이 김일성 사망일(7월 8일)에 맞춰 북한에 갈 예정이었으나 지난달 30일 조총련 본부 건물 매각을 막기 위한 공탁금을 법원에 내면서 자금이 부족해져 결국 방북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한편 일본은 지난 4일 각의(국무회의)를 개최해 일본이 북한에 가해온 제재 중 ▲북한 선박의 일본 입항 규제 ▲양국 간 인적 왕래 제한 ▲대북 송금 보고 의무 등을 해제하기로 정식 결정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