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총련, 日 방북허가 지연 비난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고덕우 부의장 겸 동포생활국장은 6일 일본 당국이 총련 간부의 방북 허가를 이유없이 지연시킨 것을 “정치적 의도 하에서 집행된 것”이라고 비난했다.

고 부의장은 이날 발표한 담화에서 나고야(名古屋) 입국관리국은 재일본 조선민주여성동맹 김소자 위원장이 북한에 거주하는 친척방문을 위해 2월27일 재입국 허가를 신청한 데 대해 ‘일주일 이상 허가를 보류한다’는 부당한 취급을 했다며 그같이 말했다고 평양방송이 10일 전했다.

담화는 “재일동포들의 출입국에 관한 권리는 그 누구도 침해할 수 없는 신성한 권리이고 재입국 허가의 당일부여는 당연한 것”이라며 “특별영주권을 가지는 재일동포들에게는 국제인권규약 B규약 12조, 1998년 유엔규약 인권위원회의 권고, 입관특례법 제10조 등에 의해 일본을 출국하고 북한이나 제3국을 방문하고 다시 일본으로 입국하는 권리가 보장되어 있다”고 강조했다.

또 “아무런 이유도 없이 재입국의 허가를 보류한다는 이번 행위는 국제인권법 및 일본의 관계법규의 취지에도 위반되는 것”이라며 “일본당국은 역사적 경위로 보더라도 재일동포들에 대한 안정된 법적 지위를 보장하는 의무를 지니고 있다”고 주장했다.

담화는 “일본당국은 재일동포들의 출입국에 대한 부당한 인권유린행위를 즉시 중지하고 총련의 정당한 활동과 재일동포들의 제반 권리를 당연히 보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