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총련, 日 대북제재 연장 결정 철회 촉구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는 11일 일본 정부의 대북제재 연장 결정에 대해 6자회담과 한반도 비핵화 문제해결에 “백해무익”하다며 즉각적인 철회를 촉구했다고 조총련 기관지인 조선신보가 전했다.

조총련은 이날 성명을 내고 싱가포르 북미회동을 통해 “6자회담의 10.3합의 이행을 완결하는데서 관건적인 고리로 되는 미국의 정치적 보상조치와 핵신고 문제에서 견해의 일치가 이룩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일본정부가 마치도 합의가 없었던 듯이 고아대면서 제재 연장을 결정한 것은 황당무계한 폭거”라고 비난했다.

조총련은 이번 조치가 북한에 대한 “의도적인 정치적 도발”이고 “조일관계를 극도로 악화시킬뿐 아니라 총련과 재일동포들에 대한 정치탄압과 인권침해를 계속 강행할 더러운 속심(속셈)을 드러낸 비인도적이고 적대적인 책동”이라면서 “6자회담과 조선반도 핵문제 해결에 백해무익하며 조일관계의 개선과 조선반도와 동북아의 평화를 바라는 두 나라 인민을 비롯한 국제여론과 시대 흐름에 역행하는 우매한 처사”라고 주장했다.

또 일본정부가 대북제재의 미명하에 조총련에 대한 “탄압”을 강화하고 있다며 “일본의 식민지통치의 희생자들과 그 후손들인 재일동포들을 보호해야 할 도의적 책임을 포기하고 적대시와 배타, 정치탄압의 대상으로 삼는 것은 언어도단이고 결코 용납 못할 악랄한 범죄적 행위”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조총련은 이어 “일본 정부는 조선인민에게 저지른 과거죄행을 청산하고 사죄해야 할 책무를 다하고 조선반도를 둘러싼 국제정세의 변화를 직시하여 시대착오적인 제재연장 조치를 즉시 철회해야 한다”며 아울러 “재일동포들에 대한 부당한 인권침해를 당장 그만두고 총련과 재일본조선상공회에 대한 정치탄압을 즉시 중지할 것”을 요구했다.

일본 정부는 이날 각의를 통해 오는 13일로 기한이 만료되는 독자적인 대북 경제 제재조치를 6개월 연장하기로 결정했다.

제재조치는 북한의 화객선 ’만경봉호’ 등 북한 선박의 전면 입항금지와 북한의 모든 물품 수입금지, 24개 사치품 수출금지가 핵심으로, 일본 정부는 2006년 10월 북한의 핵실험 실시에 대한 보복조치로 취한 뒤 반년마다 연장해왔으며 이번이 3번째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