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총련, 日 대북제재연장 철회 요구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총련)는 10일 일본의 대북 제재 6개월 연장 조치와 관련, “제재 조치를 즉시 철회하고 총련과 재일동포들에 대한 탄압과 박해를 당장 그만 둘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밝혔다.

총련은 남승우 부의장 명의의 담화를 통해 “오늘과 같이 총련과 재일동포들의 민족 권리와 기본적 인권, 생존권이 유린당해 본 적은 없었다”면서 이같이 주장했다고 총련 기관지 조선신보 인터넷판이 11일 전했다.

담화는 “일본 당국이 또 다시 제재 조치를 반년이나 연장한 것은 죄 위에 죄를 덧씌우는 파렴치한 반인륜적 행위이며, 좋게 발전하는 조선반도 정세의 추이에 역행하는 시대착오적인 처사로서 국제 사회의 비난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일본 정부가 자신의 책임을 회피할 뿐더러 조일평화선언을 위반하고 오히려 재일동포들의 인권과 생활권을 계속 짓밟으려는 것을 우리는 절대 용납하지 않을 것이며 앞으로 똑똑히 계산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일본 정부는 지난해 10월 북한의 핵실험 실시에 따라 발동한 ▲모든 북한산 품목의 수입금지 ▲북한선적 선박의 일본 입항 전면 금지 ▲북한 국적인의 일본 입국 금지를 골자로 한 대북 제재를 6개월 연장키로 10일 결정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