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총련, 日에 동포 인권·생활보장 촉구

남승우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 부의장이 총련 본부에 사람의 잘린 새끼손가락이 배달된 사건과 관련한 담화를 발표하고 일본 당국이 재일동포의 인권과 생활을 보장하라고 촉구했다.

22일 조총련 기관지 조선신보에 따르면 남 부의장은 담화에서 “일본 당국이 총련의 활동과 재일동포의 인권 및 생활을 보장하는 대책을 세울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며 “제재 조치를 당장 철회하고 조(북)·일 평양선언의 기본정신에 따라 양국의 관계개선에 진지하게 임하라”고 강조했다.

그는 잘린 새끼손가락 배달사건에 대해 “우리나라(북)의 미사일 발사훈련을 구실로 제재를 가하고 금융제재까지 추가로 발동하는 등 일본 당국의 공화국에 대한 적대시가 더욱 심각해지고 있는 속에서 발생한 용납 못할 범죄적 협박테러행위”라고 규정했다.

남 부의장은 “일본당국은 이번 총련 중앙본부에 감행된 극히 악질적인 협박테러사건의 진상을 해명하고 범인을 체포함과 동시에 재발방지를 위한 조치를 신속히 강구해야 한다”며 “재일동포들은 지난 시기에는 생각할 수 없는 아주 험악한 환경 속에서 생활을 강요당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일본 사회에 반공화국, 반총련, 반조선인 감정이 만연하고 재일 조선인을 혐오하고 배척하는 풍조가 증폭되어 있는 심각한 오늘의 현실을 우리는 절대로 간과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일본 도쿄(東京) 지요다(千代田)구의 조총련 중앙본부에는 21일 협박문과 함께 사람의 잘린 새끼손가락이 들어 있는 봉투가 배달됐다.

협박문에는 ’천벌’이라는 글자와 함께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항의하고 일본인 납치문제의 조기 해결을 요구하는 내용이 적혀있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