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총련 “日경찰 과잉·부당수사”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총련)는 일본 경찰이 총련 산하단체인 재일조선인과학자협회(과협) 간부 2명을 검거하는 과정에서 과잉 부당수사를 벌였다며 ’총련에 대한 정치적 탄압’이라고 강력히 비난했다.

15일 총련 기관지 조선신보 인터넷판에 따르면 남승우 총련 부의장은 14일 항의담화에서 “과협 사무실에 대한 경시청 공안부의 부당한 강제수색은 제4차 6자회담 공동성명과 조(北).일간 대화 기운의 고조에 역행하는 행위”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남 부의장은 “과협은 과학자, 기술자, 생산업자들이 임의로 모이는 재일조선과학기술집단으로 의약품 등의 제조.판매와 같은 일은 일체 안하고 있다”며 “경시청 공안부가 주장하는 피의사실이라는 것은 과협과 아무런 관계가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피의자가 과협 성원이라고 해서 과협과 억지로 결부시키고 사전통보도 없이 사무실을 강제수색한 것은 상식에 벗어난 부당수사행위”라며 “여러번에 걸친 변호사의 입회요구도 거부했다”고 지적했다.

과협도 이날 항의담화를 발표, “본 협회는 약사법 위반혐의가 있다는 제약회사와 아무런 관계가 없다”며 “피의자인 회원 개인에 대한 약사법 위반이라는 혐의로 본 협회사무소를 강제수색한 것은 정치적 탄압”이라고 주장했다.

또 조선신보는 “14일 오전 9시5분 20대의 자동차와 버스에 분승한 140명을 넘는 일본 경찰이 조선출판회관을 불의에 습격했다”며 “경찰당국은 약 5시간에 걸쳐 과잉수사를 실시해 총련 조직에 대한 정치적 탄압의도를 드러냈다”고 비난했다.

이 신문은 “일본 경찰은 회관 내 단체들의 정상적인 업무도 방해했다”며 “총련조직을 아예 없애버리려는 의도가 드러난 무지막지한 탄압행위”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일본 경찰은 과협 간부 2명이 의약품을 허가없이 판매하고 광고한 혐의로 체포했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