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총련측 “자금조달 안되면 등기 복구”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 중앙본부의 토지ㆍ건물 매각 논란과 관련, 조총련측 대리인인 쓰치야 고켄(土屋公獻) 전 일본변호사연맹 회장은 투자자와의 교섭이 결렬돼 매각대금이 들어오지 않을 경우 해당 부동산의 소유권을 조총련측으로 되돌릴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17일 NHK 등과의 인터뷰에서 부동산 매입자인 투자자문회사가 투자자들과 벌이고 있는 자금조달 협상과 관련해 “한때 광명도 보였으나 또 어려움에 처했다”며 “상황이 어려우면 (본부가 차압될 가능성이 있는) 민사소송 판결 전인 18일 오전 중 (소유권을) 되돌릴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쓰치야 전 회장은 그러면서도 “판결 당일까지 입금이 반드시 될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그러나 조총련이 18일 오후 예정된 628억원 반환 요구 소송에서 패소할 경우 중앙본부 건물ㆍ토지는 채권자인 정리회수기구에 의해 압류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조총련은 최근 이 건물을 35억엔에 공안조사청 장관 출신인 오가타 시게타케(緖方重威) 변호사가 대표로 있는 투자회사에 매각했으나 일본 검찰이 대금지불 이전에 등기이전을 한 점을 근거로 거래 과정의 위법성에 대한 강도높은 수사에 나서면서 자금조달이 봉쇄돼 거래가 백지화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또 도쿄 분쿄(文京)구에 있는 조총련 도쿄도 본부의 토지ㆍ건물도 정리회수기구에 의해 경매에 부쳐져 낙찰되는 바람에 내달 인근 아라카와(荒川)구 지역으로 도본부 이전을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마이니치(每日)신문은 조총련 중앙본부의 토지ㆍ건물 매각 과정에서 공안청 현직 직원이 조총련과 부동산회사를 연결해 줬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이 직원이 조총련과 관련된 업무를 담당하는 조사2부 소속이며 오가타 전 장관도 1984년부터 1986년까지 조사2부장을 맡은 바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야나기 도시오(柳俊夫) 공안조사청장관은 최근 자민당 의원들과의 모임에서 “공안청 직원은 일절 관여하지 않았다. 오가타 전 장관 재직시 직무와 이번 거래는 무관하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