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총련본부 매각 백지화…오늘중 소유권 복원”

재일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 중앙본부 토지.건물을 인수, 소유권 등기까지 마쳤던 일본의 투자자문회사가 자금조달의 어려움 때문에 인수를 포기하기로 했다고 마이니치(每日)신문이 18일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이 회사 대표인 오가타 시게타케(緖方重威) 전 공안조사청 장관은 35억엔의 인수자금을 조달할 수 없게 됐다는 점을 조총련측에 통보했으며, 이에 따라 정리회수기구의 627억엔 반환소송 판결이 내려지는 18일 오전 중 소유권 등기가 다시 조총련측으로 이전될 것으로 보인다.

정리회수기구가 조총련계 신용조합의 부실채권 인수자금 일부를 조총련으로부터 회수하기 위해 제기한 소송의 판결에서는 조총련측 패소가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송의 판결에 대비해 대금도 받지 않은 채 등기부터 서둘렀던 이번 조총련 중앙본부의 토지.건물의 매각건이 백지화되고 소송에서 패소해 가집행이 선언될 경우 중앙본부를 포함한 조총련의 재산이 차압당할 가능성이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이번 매각은 오가타 전 장관이 주선한 투자자가 자금을 모집해 대금을 지불할 예정이었으나 비정상적인 거래가 문제가 되고 검찰의 전격적인 압수수색 등 압박이 이어지면서 투자가들이 몸을 사리는 바람에 무산되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