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총련기관지, 日 독도왜곡에 李대통령 비난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는 19일 일본 문부과학성이 중학교 교과서에 독도를 일본의 영토로 명기키로 한 것은 이명박 대통령이 실용외교를 내세워 과거 문제를 거론치 않겠다고 말한 것이 빌미를 제공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북한의 입장을 대변하는 이 신문은 ’독도도 동해도’ 제목의 기사에서 “일본 문부과학성이 중학교 사회과의 신 학습지도 요령 해설서에 독도가 ’우리나라(일본) 고유의 영토’라는 것을 명기하기로 했다”며 “교과서 검정의 기준으로서 구속력을 가지는 것은 지도요령이지만 해설서도 그 해석에 관한 기술에서는 실질적 구속력을 가진다”고 설명했다.

신문은 이명박 대통령이 실용외교를 내세워 “일본을 보고 이젠 과거사에 대한 사죄요구는 하지 않겠다면서 독도, 바다 호칭, 역사교과서 문제 등을 거론하지 않을 것을 일본과 약속한 것이 그 결정적 계기가 됐다”고 주장했다.

또 신문은 권철현 신임 주일대사가 “독도와 역사교과서 문제를 더는 거론하지 않겠다”고 말한 것과 주일 대사관이 인터넷 홈페이지에서 동해 표기와 독도의 주장을 삭제한 것을 거론하고, 그러나 주한 일본대사관 홈페이지에선 ’죽도(竹島)’란은 없어졌으나 ’일본해’란은 그대로 남아 있고 “(일본) 외무성 홈페이지는 독도는 ’일본땅이고 한국이 불법강점’하고 있다고 선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