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총련과 화해 민단에 ‘후폭풍’…지도부 흔들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와의 역사적 화해에 나섰던 재일본대한민국민단(민단)이 지도부가 흔들리는 유례없는 위기를 맞고 있다.

민단은 12일 도쿄에서 중앙본부에서 전국 단장과 산하단체장 연석회의를 열어 내부 반발을 둘러싼 의견조정을 벌였으나 참석자의 3분의 2 가량이 하병옥(河丙鈺) 단장을 포함한 ’지도부 교체’를 요구, 논란을 빚었다고 관계자들이 전했다.

한 관계자는 “참석자들의 3분의 2가 지도부교체를 통해 내부 반발 사태에 책임질 것을 요구했다”며 “오늘 회의로 이번 사태는 ’돌아올 수 없는 강’을 건넌 것으로 보이며 지도부 탄핵 가능성이 극히 높아졌다”고 말했다.

하 단장은 참석자들에게 일주일간의 시간을 요청하면서 책임자를 징계하겠다고 밝혔으나 이러한 요청이 받아들여질 지는 불투명하며 금명간 탄핵이 발의될 가능성도 있다고 이 관계자는 덧붙였다.

지도부 탄핵안은 중앙 대의원 3분의 1 이상의 제안으로 임시 중앙위원회가 열려 이 가운데 50% 이상이 찬성하면 가결된다.
앞서 하 단장은 지난 달 17일 조총련 중앙본부로 서만술 의장을 전격 방문, ▲6.15 기념행사 공동참여 ▲8.15 행사 공동주최 등 화해를 골자로 하는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이는 민단과 조총련의 역사적 화해로 큰 기대를 모았으나 이후 일부 민단 지방본부가 민단 지도부의 탈북자 지원중단 방침 등에 항의, 잇따라 반기를 들면서 민단 내부 반발사태로 확산됐다.

이에 하 단장은 조총련과 약속했던 ’6.15 기념행사 참석’을 포기한다는 뜻을 지난 7일 총련측에 공식 통보하며 무마에 나섰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