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 소로스 “美 잘못된 정책이 北핵실험 불러”

‘투자의 귀재’ 조지 소로스 소로스펀드매니지먼트 회장은 18일 부시 정권의 잘못된 대북 정책이 북한 핵 문제를 악화시켰다고 주장했다.

소로스 회장은 이날 ‘세계지식포럼 2006’ 개막식에서 자신의 최근 저서인 ‘오류의 시대’를 주제로 강연하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현재의 북핵 상황이 부시의 잘못된 정책(테러와의 전쟁) 결과라고 보나”라는 질문에 “부시 대통령이 선출된 직후 김대중 대통령이 방문해 햇볕정책을 요구, 콜린 파월 장관은 이를 지지했지만 부시 대통령이 결국 반대해 상황이 나빠졌다”고 답했다.

그는 “북한은 탄압이 심한 체제인데다 서울이 휴전선에서 워낙 가까워 군사적 선택이 쉽지 않고 다루기 힘든 나라”라며 “그럼에도 미국은 악의 축 등의 표현으로 북한을 비난하고 정권 교체를 거론해 상황을 악화시켰다”고 덧붙였다.

소로스 회장은 “이같은 외부의 위협이 오히려 북한 정권의 기반을 더 단단히 만들었다”며 외부 공포를 제거한다면 북한 정권이 태도를 바꿀 것으로 전망했다.

또 그는 북한의 핵 실험이 새로운 일이 아니므로 해외 투자자들이 큰 영향을 받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핵 실험은 북한이 좀 더 유리한 입장에서 협상하기 위해 취하는 행동”이라며 “중국도 북한 체제 붕괴를 원하지 않고 미국도 다른 여러 문제로 북한 문제가 커지길 원하지 않는 만큼 향후 협상 전망을 낙관적으로 본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