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전혁 콘서트’ 연예인 전원불참에 결국 무산

조전혁대책위원회가 추진한 ‘대한민국 교육 살리기 희망나눔 콘서트’가 당초 출연하기로 한 연예인들이 모두 불참해 무산됐다.


대책위원회는 13일 오후 7시 서울 청계광장에서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등 교원단체 명단 공개의 정당성을 알리는 콘서트를 열었다. 법원의 명단공개 금지결정을 어긴 조전혁 한나라당 의원이 전교조에 지급해야 하는 1억2천만원의 이행강제금을 모금하려는 목적도 있었다.


애초 이날 콘서트는 개그맨 심현섭 씨와 박준형 씨가 MC를 보고 에프터 스쿨, M4(김원준, 이세준, 최재훈, 배기성), 남궁옥분 등 가수들이 참여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콘서트를 앞두고 연예인들이 잇따라 불참을 통보해 결국 시작한 지 20분여 만에 중단됐다.


일부 연예인들은 “정치적인 콘서트인 줄 몰랐다”며 불참했고, 몇몇은 “사전에 (콘서트 목적에 대해) 충분한 설명을 듣지 못했다”고 했다.


주최 측은 “이번 콘서트에 참여한 연예인들의 소속사에 상당한 협박과 압력이 간 것으로 알고 있다. 민주주의의 폭거다”고 말했다.


조 의원은 “일부 네티즌들의 악플 탓에 결국 가수들이 오지 못했다”며 참석자들에게 사과했다. 같은 당 동료인 정두언 의원이 대신 마이크를 잡고 노래를 불렀지만 분위기를 살리지 못했다.


이날 콘서트에는 정몽준 한나라당 대표, 나경원 의원 등 한나라당 의원 8명가량이 참석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