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필 평양공연 때 고가의 암표 나돌아

지난 23일 평양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열린 가수 조용필의 공연이 북한 주민들 사이에서 엄청난 인기를 끌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내부사정에 밝은 한 소식통은 31일 “조용필은 이미 북한 주민들 사이에서도 잘 알려져 있는 가수여서 그의 평양공연 소식이 알려지자 평양시민들 사이에서는 관람권을 얻기 위한 ’난투’가 벌어졌다”고 전했다.

관람권 배분을 담당한 내각 문화성이 관람권을 남발하는 바람에 공연 당일에는 전날 판매한 관람권을 전부 무효화시키는 조치가 취해지기도 했다는 것.

특히 시장에서는 암표가 1매당 미화 30달러(북한원화 7만5천원)에 거래됐지만 그마저도 없어서 구입하지 못할 정도였다고 한다. 북한 노동자 평균 월급이 4천원이라는 점을 감안할 때 엄청난 가격이다.

소식통은 또 조용필의 공연을 보고난 평양시민들이 ’조용필이 조용필이다’라면서 찬사를 아끼지 않았으며 벌써부터 그의 노래를 배우려는 열풍이 불고 있다고 전했다.

북한에서는 ’친구여’, ’허공’, ’돌아와요 부산항에’, ’모나리자’, ’그 겨울의 찻집’ 등 조용필의 인기곡이 많이 알려져 있다. 이런 노래가 북한 주민들의 감정과 정서에도 잘 맞기 때문에 처음 접하는 사람에게도 인기를 끌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소식통은 “TV화면에서는 조용필 공연을 관람하는 평양시민들의 냉담한 표정이 자주 비쳐졌지만 관람객들은 겉으로 감정을 표현하지 않았을 뿐”이라며 “’허공’ 등 조용필의 가요는 대부분 북한 주민들이 좋아하는 유의 곡들”이라고 말했다.

이 소식통에 따르면 조용필 공연의 주요 관람객은 문화성, 노동당 통일전선부, 국가안전보위부 소속이었다.

공연전날 북한당국은 관람객들을 상대로 “박수를 세게 쳐도 안되고 그렇다고 해서 성의없이 쳐도 안된다. 점잖게 행동하다 와야 한다”라는 요지의 교육을 진행했다고 한다.

소식통은 “북한 체제의 특성상 남쪽과 같은 열광적인 환호는 없었지만 조용필의 공연은 평양시민들에게 아주 깊은 인상을 남겼다”며 “앞으로 평양을 중심으로 북한 각지에서 조용필의 노래가 널리 애창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