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필 “관객 스스로 분위기 띄웠다”

▲ 조용필 공연 모습 <사진:연합>

첫 평양 공연을 마치고 무대에서 내려온 조용필 은 벅찬 감동의 순간을 잊지 못했다.

23일 평양 유경 정주영 체육관에서 7천 명의 평양 시민 앞에서 20여 곡을 열창 했던 조용필은 “감동적이었다. 내가 생각한 감정선과 딱 맞아떨어졌다”고 흡족해 했 다. 물론 공연이 끝나면 늘 그러하듯 “더 잘 할 수 있었을 텐데라는 아쉬움이 남는다”고도 했다.

무대에서 막 내려온 조용필과 인터뷰를 했다.

다음은 조용필과의 일문일답.

–객석의 반응이 예상했던대로 였나.

▲처음부터 평양 시민이 (감정을) 잘 표현하지 못할 것이다, 하지 않을 것이다 는 생각을 담아뒀다. 안 그러면 내가 당황하리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그걸 염두에 두고 처음 세 곡을 골랐다. 그 다음부터 풀자고. 그런데 어느 순간 무대를 보니까 우 는 관객이 눈에 들어왔다. ’이젠 됐구나’ 싶었다.

–관객들이 울고 있는 것이 보인 시점이 언제쯤이었나.

▲’봉선화’와 ’한오백년’을 부를 때부터였다. 감동이 전해져왔다. SBS방송팀이 그 장면을 화면에 잡았다는 말을 들었다. 아무래도 감상적인 곡에 반응이 있는게 여 기의 정서였다.

–남한에서의 공연과 다른 점은.

▲레퍼토리 자체를 평양 공연에 맞게 선곡했다. 객석의 감정을 한마음으로 만들 어야 하는 게 가장 중요해 이곳 특성에 맞는 곡 선택에 신경썼다. 그게 딱 맞아떨어 진 것 같다.

–빠른 곡을 부를 때 객석의 느낌은.

▲관객의 반응은 결국 관객이 만드는 것이다. 처음엔 이런 공연이 흔치 않기 때 문에 서로 옆 사람을 의식하지 않았을까 라는 생각도 들었다. 그러나 점점 공연이 진행되면서 그들의 시선을 보니 몰입이 돼서 마지막까지 하나로 가는 것 같았다.

–음향이나 조명 등 무대는 만족스러웠나.

▲공연할 때 전혀 문제가 없었다. 다만 체육관을 다목적으로 만들었으면 공연이 좀 유리했을 텐데 공연장으로서는 굉장히 힘들었다. 더욱이 리허설이 부족해 걱정됐 다. 어젯밤 11시까지 밖에 연습을 못한 데다 오늘도 오후 4시까지 연습을 끝내야 해 어려움은 있었지만 오랜 시간 호흡을 맞춰온 우리 팀이니까 가능했다.

–마지막곡으로 ’홀로 아리랑’을 불렀는데 이유는.

▲무대에 오르기까지 힘들었던 것 중 하나가 북측 관계자들의 요청이 계속 들어 왔던 점이다.(웃음) ’홀로 아리랑’을 사실 처음 불러봤다. 북측에서 악보를 준비해 왔는데 ’도’는 1, ’레’는 2, 이런 식으로 적혀 있어 애를 먹었다.

–공연 마지막에 ’음악으로 남과 북은 하나다’라고 말했는데.

▲음악은 정서다. 같은 말을 쓰는 민족이기 때문이기도 하겠지만 장르가 틀려도 서로 감동을 느낀다는 것을 알았다.

–기립박수 받았을 때 느낌은.

▲그건 말로 설명 못한다.

–무대가 끝나자 어떤 생각이 들었나.

▲아쉬움이다. 어느 공연이든 늘 아쉬움이 남는다. 아마 죽을 때까지 ’좀 더 잘 할 수 있었을 텐데’라는 아쉬움이 있을 것이다.

–야외 공연 등 다시 한번 북측 제의가 온다면.

▲야외공연이 성사되기 위해서는 무대 세팅 등 우리 요구가 모두 수용돼야한다. 좀 더 관계가 좋아지면 그때야 가능하지 않을까 싶다.

한편 조용필과 함께 무대에 섰던 ’위대한 탄생’의 리더 최희선씨는 “12년 동안 용필형과 공연하면서 무대에서 딱 두 번 울었다. 한번은 아버지가 돌아가셨을 때고 한번은 오늘이다. 오늘 북측 사람들 눈물 흘리는 것을 보니 가슴이 벅차다”고 소감 을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