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업하는 중국어선

서해 5도에 대한 긴장감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31일 오전부터 중국 어선들이 북한 황해남도 강녕군 앞 바다에서 조업을 하고 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