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학교, 보조금 받으려 “北, 일본인 납치” 인정

일본 조총련계 조선학교가 약 8억원의 지방자치단체 보조금을 받기 위해 고교 교과서에 북한이 일본인 납치 문제를 공식적으로 인정했다는 내용을 포함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언론들에 따르면 가나가와(神奈川)현은 1일 조선고급학교(고등학교)에서 사용하는 역사교과서에 ‘일본 당국이 납치 문제를 극대화’하고 있다는 서술이 삭제됐다고 밝혔다.  


이 외에도 1987년 대한항공 여객기 폭파 사건과 관련해서는 ‘(한국이) 날조했다’고 표현했던 것을 ‘(폭파 사건이) 일어났다’로 바꿨다.  


가나가와현은 이와 관련 ‘조선(북한)측도 (납치문제를) 공식적으로 인정했다’는 등의 표현이 들어간 부(副)교재 사용을 전제로, 초·중학교분을 포함해 금년도 보조금 6300만엔(8억4000만원)을 교부하기로 했다.


가나가와현은 지난해 조선학교의 역사 교육을 문제 삼아 보조금 교부를 유보시킨 바 있다. 이후 지난 5월 말 보조금 지급 대상 학교에 대한 현황 조사 과정에서 교과서 일부 개정 사실을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국조선고급학교교장회 신길웅 회장은 “(교과서에 대한) 일본인의 이해를 얻기 위해 협의한 끝에 삭제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