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중앙TV “김정일, 방중 결과에 만족”

북한 조선중앙TV가 지난달 26일부터 30일까지 닷새간 중국을 비공식 방문한 김정일의 기록영화를 제작 방영해 눈길을 끌었다.


중앙TV는 4일 오후 6시부터 ‘위대한 영도자 김정일 동지께서 중국의 호금도 총서기와 상봉’이라는 제목으로 10분간 김정일과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의 회담 장면을 내보낸 뒤 곧이어 ‘위대한 영도자 김정일 동지께서 중화인민공화국을 비공식방문’이라는 제목으로 35분간 김정일의 나머지 방중 일정을 자세히 전했다.


화면에 비친 김정일은 왼손의 사용과 걸음걸이가 다소 부자연스러워 보이긴 했지만 비교적 건강하고 활기 있는 모습이었으며 자신을 안내하는 중국 관계자들에게 격의 없이 말을 붙이기도 했다.


후 주석은 창춘(長春)의 난후(南湖)호텔 앞에서 김정일을 기다려 반갑게 맞았으며 두 사람은 포옹 후 가벼운 환담을 나눴다.


내레이션에서는 김정일이 귀국 당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한 것처럼 김정일과 후 주석이 공동의 지역 문제에 관해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나눈 뒤 완전한 견해 일치를 봤다고 전했으며 내내 ‘조중친선’과 중국 동북지역의 발전상을 강조했다. 중국 언론이 소개했던 김정일의 ‘6자회담 조속 재개’ 발언 등은 언급되지 않았다.


회담 후 김정일은 후 주석과 나란히 앉아 중국측이 준비한 무용과 합창 등 예술공연을 관람했으며 공연 후에는 자리에서 일어나 왼손을 고정하고 오른손을 이용해 박수를 쳤다.


이어 기록영화는 8월 26일부터 나흘간의 김정일의 일정을 구체적으로 전했다.


김정일은 김일성이 다녔던 지린(吉林)시 위원(毓文)중학교를 방문해 김일성 동상 앞에 고개를 숙였으며 환영행사 차 두 줄로 늘어선 학생들에게는 오른손을 흔들며 밝은 표정으로 인사하기도 했다.


김정일이 숙소에서 자신을 맞으러 나온 다이빙궈(戴秉國) 외교담당 국무위원과 소파에 앉아 친밀한 표정으로 활짝 웃으며 대화를 나누는 장면도 나왔다.


창춘시의 농업박람원과 궤도객차공사, 하얼빈(哈爾濱)시의 혜강식품공사와 전기그룹 등을 참관하는 장면도 방영됐으며, 김정일은 안내원에게 질문을 하고 생산 제품을 만져보는 등 적극적인 모습을 보여줬다.


김정일은 북한으로 돌아가는 열차에 탑승한 후에도 자리에서 일어나 손을 흔들며 배웅을 나온 다이빙궈 국무위원 등에게 인사하기도 했으며, 기록영화 말미에는 김정일이 중국 방문 결과에 대해 만족을 표시했다는 나레이션이 나오기도 했다.


이날 영상에서도 김정은이 동행했는지에 대해서 확인할 수 없었다. 지난달 30일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는 “(김정은은) 중국측 (초청) 명단에 없다”고 답했었다.


김정일의 방중 길에 김영춘 국방위원회 부위원장 겸 인민무력부장, 김기남 당 중앙위 비서, 태종수 당 부장, 강석주 외무성 제1부상, 장성택·홍석형·김영일·김양건 당 부장, 최룡해 황해북도 당 책임비서, 김평해 평안북도 당 책임비서, 박도춘 자강도 당 책임비서가 동행했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