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신보, 6자쟁점 ‘대체에너지 지원 양’ 시사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는 11일 5차 6자회담 3단계 회의에서 초기이행조치에 상응하는 대체에너지 지원문제가 쟁점이 되고 있는데 대해 소개했다.

조선신보는 이날 베이징발 기사에서 “회담 사흘째 들어 9.19공동성명의 초기단계조치에 대한 토의는 조선(북)의 초기행동에 대응한 다른 각 측의 행동조치로 그 쟁점이 집중돼 가고 있다는 것이 회담장 주변의 분석”이라며 대북 에너지 지원 문제를 언급했다.

북한이 이번 6자회담의 진행 상황에 대해 침묵하고 있는 가운데 북한의 입장을 대변하고 있는 조선신보는 그동안 베이징발로 북측이 미국에 ’되돌릴 수 없는’ 대북 적대정책의 폐기를 요구한 사실과 초기이행조치에 미국이 해야 할 몫이 정확히 반영돼야 한다는 점에 대해 거론한 바 있으나 에너지 지원을 언급한 것은 처음이다.

신문은 또 “미국을 비롯한 각 측은 조선이 영변의 핵시설폐기를 전제로 한 조치를 취할 경우 에너지지원 등의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해왔다”며 “지난 94년 채택된 조.미 기본합의문에도 미국이 조선의 핵동결에 대한 대가로 경수로를 제공하고 그 완공까지 연간 50만t의 중유를 제공한다는 항목이 있었다”고 지적, 이번 회담의 쟁점이 대체 에너지 지원의 양과 제공시기 등이라는 점을 간접적으로 시사했다.

신문은 이와 관련, 친강(秦剛) 중국 외교부 대변인이 기자회견에서 “초점은 조선에 대한 경제, 에너지 지원인데 입장의 차이가 비교적 크다”고 말한 사실을 밝히기도 했다.

조선신보는 이어 “조선은 미국과의 신뢰관계 조성에 맞물린 핵공약 이행조치를 준비해 이번 회담에 임하고 있다”며 “북.미 오찬회동 등에서 서로 입장을 조율하면서 전반적인 합의형성을 모색하고 있다”고 전한 뒤 “조선반도 비핵화의 실현을 위해서는 핵심 당사자들인 조.미 두 나라의 행동이 기본이고 6자회담의 틀거리 안에서는 다른 각 측도 상응한 조치를 취해 나가게 된다”고 덧붙였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