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신보, 5차 6자회담 긍정 평가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는 13일 1단계 제5차 6자회담에서 주목할만한 진전은 없었지만 회담에 참가하는 6개 국가가 공동의 행로를 걷기 시작했다는 것을 보여줬다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이 신문은 이날 인터넷판에서 “각측이 쌍무접촉을 통해 진지하게 의견교환을 진행한 것도 그 이전에 비하면 분위기가 개선된 셈”이라며 “전체회의에서 공동성명을 이행하기 위한 행정표(로드맵)작성이나 단계 설정, 분야별 그룹 구성 등의 전향적인 구상이 제시된 것도 일정한 성과”라고 지적했다.

조선신보는 “그러나 6자회담의 열쇠를 쥐고 있는 조선(북)과 미국의 기본입장과 인식의 차이는 여전했다”며 금융제재 문제와 경수로 제공문제를 꼽았다.

이 신문은 북한이 미국의 금융제재를 문제삼은 것과 관련, “주권의 호상(상호) 존중과 평화공존을 표방한 공동성명 정신과 어긋나는 것”이라며 “경제제재는 곧 선전포고로 간주한다는 것이 조선의 시종일관한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북한의 선(先) 경수로제공 요구에 대해 “조선측이 경수로 제공을 절대 양보할 수 없는 요구로 내세우는 이유는 무엇보다도 그것이 조선에서는 국가 에너지정책의 관건이기 때문”이라며 “조.미기본합의의 핵심도 경수로 문제였는데 미국이 공약을 저버림으로써 조선에 손해를 줬다”고 밝혔다.

또 다른 이유의 하나로 “미국이 핵문제를 걸어 6자회담 틀의 안팎에서 조선을 무장해제시키려고 획책하고 있기 때문”이라며 “조선의 핵억제력 포기는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정책의 포기와 맞바꿔져야 하고 그 담보가 경수로 제공”이라고 주장했다.

이 신문은 “6자회담의 계속과 공동성명 이행의 길은 미국의 선택지를 더욱 좁혀갈 것”이라고 내다봤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