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신보, 후진타오 방북 긍정 평가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 기관지 조선신보 인터넷 판은 31일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주석의 방북이 양국 관계를 새로운 단계로 진입시킨 사변적 계기가 됐다고 평가했다.

신문은 이날 ‘조중 친선.협조, 새로운 단계로’라는 제목의 후 주석 방북 결산기사에서 “북.중 관계는 단순한 국가간의 관계를 넘어 새 세기 국제적 친선.협조와 연대의 본보기를 제시하고 있으며 새로운 국제질서의 수립을 촉구하는 주동력”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또 후 주석이 직접 북한을 방문한 것은 4세대라고 불리는 중국의 새 지도부들이 북.중 친선을 고도로 중시하고 있다는 것을 뚜렷이 보여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문은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28일 후 주석을 위해 마련한 만찬 연설에서 “북.중 관계는 전우의 관계이자 동지적 유대”라고 말한 사실에 언급, “오늘의 조.미 핵대결과 6자회담의 진행 과정이 보여주듯이 조.중 두 나라의 공동 보조는 국제 사회의 다극화와 평화.안정을 도모하는 데 부합한다”고 분석했다.

신문은 “현시기 양국은 정치와 경제 두 분야에서 공동의 이해관계를 갖고 있으며 조선반도 핵문제의 평화적 해결 과정은 냉전시기의 낡은 대결 구도를 허물고 동북아시아에 평화롭고 공정한 국제관계를 수립하는 계기점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신문은 평양에서 진행된 양국 정상의 회담에서 한반도 핵문제 해결을 위해 제4차 6자회담 공동성명에서 제시된 총체적인 목표를 실현하는 데 견해의 일치가 이룩됐다고 전했다.

또 양국 고위인사의 교류 활성화, 경제.무역 분야 협력 추진, 양국 교류 분야 확대, 국제무대에서의 적극 협력 등 후 주석이 제안한 4개항의 ‘북.중 관계발전에 대한 웅대한 계획’에 대해 김 위원장도 찬성을 표했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