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신보, 포용정책 논란에 관심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 기관지 조선신보는 13일 북한의 핵실험 이후 남한사회에서 불거진 대북포용정책 존폐 논란에 대해 관심을 갖고 소개했다.

이 신문은 “남조선 보도들에 의하면 핵시험으로 인해 남조선에서 대북포용정책에 대한 논란이 일고 있다”며 이종석 통일부 장관의 언급과 한나라당의 주장을 상세히 전했다.

조선신보는 “이종석 통일부장관은 10일 남조선 국회에서 열린 통일외교통상위원회에서 대북포용정책의 폐기나 전면 수정되어야 한다고 개인적으로 생각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며 “(그는) 핵문제 사태를 맞이해 그 부분의 정책변화가 불가피하지만 남북관계 평화번영정책 전체가 다 문제가 있다고 보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이어 포용정책의 폐기를 주장하는 한나라당의 주장과 관련, “회의에서는 특히 한나라당의원이 대북포용정책에 대해 집중적으로 비난했다”며 “햇볕정책이 핵폭탄으로 돌아왔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조선신보는 또 국내의 여론조사결과를 소개하면서 “(한 여론조사 응답자의) 68.6%는 남조선 정부가 대북제재보다는 대화를 통해 사태해결에 나서기를 원한다는 것으로 집계됐다”며 “’남북공조를 통한 민족대화, 대북압박을 포기하도록 미국에 요구해야 한다’ 등이 주류를 이뤘다”고 강조했다.

이 신문은 한 방송사의 조사결과를 인용, “유엔에서 논의중인 군사적 무력제재에 대해서는 반대의견이 더 많았다”며 “핵문제가 핵시험까지 이르게 된 책임이 누구에게 있느냐는 질문에는 38.1%가 미국을 꼽았고 북과 남을 꼽은 응답자는 각각 35.6%와 22.8%였다”고 설명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