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신보, 초기 핵폐기 이행조치에 부정적

일본에서 북한 입장을 대변하고 있는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총련) 기관지 조선신보는 18일 이번 6자회담에서 초기 핵폐기 이행조치에 초점을 맞추고 있는 미국 등 참가국들의 입장에 부정적 반응을 보였다.

조선신보는 이날 베이징발 기사에서 “회담 재개를 앞두고 미국을 비롯한 일부 참가국들은 벌써 조선(북)의 초기 핵포기 이행조치를 전제로 그에 대한 상응조치를 언급했지만 이것은 적대관계에 있는 조선과 미국이 핵보유국으로 대치하게 된 현 사태의 본질을 어물거리는(흐리는) 논리”라고 지적했다.

신문은 특히 “핵보유국으로서 위상을 과시한 현 시점에 와서 조선이 선핵포기를 한다는 것은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밝혀 북한이 지난달 말 베이징 북.미회동에서 미국이 제시한 조기이행조치를 선핵포기의 연장선에서 받아들이고 있음을 시사했다.

신문은 “핵시험은 미국의 극단적인 핵전쟁 위협과 제재 압력 책동에 상응한 ’방어적 대응조치’였고 유관국들의 그 무슨 대가를 기대해 실시한 것은 아니었다”며 “조선의 핵억제력은 미국의 위협과 결부해서만 논의.해결할 수 있는 문제”라고 못박았다.

또 북한이 이미 베이징 회동에서 자신들의 요구를 미국측에 전달했다고 밝히면서 “핵시험 후 처음 열리는 6자회담은 미국이 준비한 행동조치를 통해 그 정책 전환 의지를 가늠할 수 있는 첫 기회로 된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이어 “이번 회담의 초점은 미국이 대조선 적대시 정책의 포기로 이어지는 실질적인 행동을 일으키는가(하는가) 어떤가에 있다”며 “재개된 회담이 진전을 이루자면 먼저 회담을 중단시킨 요인부터 논의될 수 밖에 없기 때문”이라고 주장, 회담 진전 여부는 금융제재 문제에 달려있음을 거듭 피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