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신보 “열차시험운행, 北 평화의지 보여줘”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는 18일, 남북 간 열차시험운행에 대해 “미국과의 적대관계 청산으로 핵문제를 해결하여 조선반도의 공고한 평화를 실현하려는 북측의 정책적 의지가 확고하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북한의 입장을 대변해 온 조선신보는 경의선.동해선 시험운행열차 탑승기를 통해 “미국의 금융제재 해제문제의 해결이 미뤄짐으로써 2.13합의 이행이 지연되고 있는 가운데 북남열차 시험운행이 실현됐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신문은 “작년은 조선반도(한반도)의 군사적 긴장이 격화되는 속에서 약속된 열차운행이 중단될 수 밖에 없었다”며 “이번 열차시험운행은 일회성 행사이며 상징적인 측면이 강하지만 그래도 작년에 할 수 없었던 행사를 올해 실현하게 된 배경에는 6자회담의 진전 등 조선반도 정세의 새로운 발전국면이 있다”고 강조했다.

신문은 이어 “6.15공동선언의 채택과 끊어진 철길의 연결, 2.13합의에 의한 긴장완화와 열차의 시험운행은 외세가 스스로 선사해준 것이 아니다”며 “핵시험을 단행하여 정세의 새로운 국면을 주동적으로 열어놓은 북측의 관점에서 보면 단 한 번의 철길 왕래는 단순한 축제라기보다 큰 변혁을 다짐하는 계기점이었을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신문은 또 “북측은 미래를 말로만 논하지 않고 있다. 벌써 근본적인 전환에 착수하려 하고 있다”면서 “실제로 열차시험운행을 앞두고 진행된 장령급(장성급) 군사회담에서 북측은 행사보장의 차원에만 의제를 상정하지 않고 서해상에서의 군사적 충돌을 방지하며 북남경제협력에 필요한 군사적 보장조치를 따라 세우는 문제를 중요하게 제기하였다”고 덧붙였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