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신보 “북한, 대화 염두에 두고 최룡해 파견”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는 25일 북한 김정은의 특사 최룡해 인민군 총정치국장이 중국을 방문한 것은 한반도 정세의 대화 국면을 염두에 둔 것이라고 주장했다.


조선신보는 ‘중국에 파견된 군복 차림의 특사/평화번영에 대한 조선(북한)의 입장 전달’이라는  글에서 최룡해가 방중해 6자회담 등의 대화를 언급했다며 “조선(북한)은 대화 국면으로의 전환을 전제로 평화번영에 대한 자기의 확고한 입장을 중국 측에 전달한 것으로 보인다”고 관측했다.


조선신보는 “조선 측은 이번 특사 방중을 통해 ‘각종 대화’에 대한 전향적인 자세를 취하여 과거 6자회담에서 의장국을 맡았던 중국의 외교적 입지를 넓혀주었다”며 “미국이 위기수습의 방책을 내놓을 것을 촉구하는 평화외교의 단서를 열었다고 평가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신보는 군복 차림의 최룡해 방중에 대해 “위풍당당한 군복 차림의 특사 일행은 궁지에 몰린 약한 모습이 아니었다”며 “정세의 전환 국면에서 군복차림의 특사가 조선에서 파견된 것은 시기적절한 결단”이라고 주장했다.


신보는 또 “대결로부터 대화에로 국면 전환이 이루어진다면 미국 대통령이 스스로 바라던 분쟁 회피를 위한 논의가 선행돼야 마땅하다”면서 “중국이 한반도 정전협정의 당사자이고 북한도 평화협정 체결을 일관되게 주장해왔다”고 언급해, 평화협정 관련 논의가 필요하다고 피력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