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신보, 북중관계에서도 北의 `핵보유’ 내세워

북한과 중국간 수교 60주년 기념일에 즈음한 중국 원자바오 총리의 방북은 북중간 친선의 전통과 “변화된 국제환경 속에서 추구해야 할 공동의 이익을 확인하는 기회”였다고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가 7일 주장했다.

북한의 입장을 대외적으로 비공식 대변하는 이 신문은 ‘조중 친선의 새로운 출발점’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북중 수교 60돌은 “두 나라 협조관계의 새로운 출발점”이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신문은 특히 “조선(북한)이 핵무기를 보유함으로써 동북아시아의 지정학적 환경은 바뀌었다”며 “지역 내의 국제관계는 고정불변한 것이 아니며 새로운 질서가 세워질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는 이 신문이 말한 ‘변화된 국제환경’이라는 것이 북한의 `핵무기 보유’와 이로 인한 동북아 지역의 역학관계 변화를 의미함을 보여주는 것으로, 북중관계에서도 북한의 `핵무기 보유’를 내세운 것이어서 주목된다.

신문은 북한의 `핵무기 보유’로 역내에서 새로운 질서가 세워지더라도 “조선과 중국은 `전통적인 친선’에서 언제나 일치점을 찾을 수 있는 나라”이기 때문에 “변화된 환경에 맞게 협조관계를 새로운 차원에서 정립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북한과 중국은 수교 60주년인 올해를 ‘조중친선의 해’로 정함으로써 이를 위한 “하나의 계기점을 마련했다고 볼 수 있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