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신보 “공동보도문 1항 우선실천돼야”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는 25일 제18차 남북장관급회담에서 체결된 공동보도문 중 제1항이 우선적으로 실천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신문은 이날 평양발 기사에서 “회담의 결과 발표된 공동보도문에는 종래의 합의를 크게 벗어나지 못한 유사한 어구들이 나열되었다”며 “(하지만) 상급회담에서 이뤄진 합의의 첫째 항목은 무엇보다 먼저 구체화되고 실천에 옮겨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공동보도문의 1항은 “남과 북은 6.15 공동선언의 기본정신에 맞게 상대방의 사상과 체제를 인정하고 존중하는 실천적 조치를 취함으로써 민족의 화해와 신뢰를 증진시켜 나가기로 했다”고 명시했다.

이 대목은 금수산기념궁전 등 남측의 방문지 제한 조치 철폐와 관련돼 있다.

조선신보는 “아무리 부분적인 전진이 있어도 북과 남의 회담을 통해 첫째 항목으로 올린 합의사항의 실천이 계속 지연된다면 좋게 발전하던 관계도 어느 계기에 단절되지 않으리라는 보증은 없다”고 주장했다.

이 신문은 “제2의 6.15시대에 들어서도 북남관계 개선에서 장애가 되고있는 근본적이고 원칙적인 문제의 해결이 계속 미루어지고 있는데 대해 북측의 불만과 초조감은 극한점에 이르고 있다”고 설명했다.

신문은 “이번 회담에서도 제도적 장벽들의 제거와 관련한 결단은 또 다시 보류됐다”며 “불안전한 북남관계를 극복하기 위한 가장 효과적인 방도는 북남대결의 마지막 제도적 장벽을 제거해 한 핏줄을 확인한 동족으로서 성숙한 관계를 내외에 과시하는 데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