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신보, 美테러보고서 긍정 평가

북한의 입장을 대변하고 있는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가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한 올해 미 국무부의 테러보고서를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이 신문은 18일 ’BDA문제, 우습기 그지없는 일본의 대응’ 제목의 기사에서 “부시 정권은 2.13합의에서 미국측에 가해지고 있는 의무사항을 이행할 것을 명확히 하고 있다”며 “테러지원국 명단으로부터 조선(북) 지정해제가 그것”이라고 강조했다.

조선신보는 “4월말에 발표된 미 국무부의 ’2006년도 테러 연차보고’는 조선을 테러지원국 지정에서 해제하지는 않았으나 ’지정 해제의 작업개시’에 쌍방이 합의한 사실을 명기했다”며 “무역거래나 금융제재의 근거가 되는 테러지원국 지정해제는 미국이 조선과 국교정상화를 위해 반드시 풀어야 할 선결조건의 하나”라고 지적했다.

북한 당국은 이달 초 미 국무부가 테러보고서에서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했음에도 불구하고 이에 대해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

이 신문은 부시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정상회담에서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이 “납치문제 해결이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삭제하는데 필요한 전제조건이 아니다”라고 말한 사실을 거론하면서 “물꼬가 터지면 다시는 흐름을 멈춰 세울 수가 없는 법”이라며 북미 관계정상화에 대한 기대를 드러냈다.

신문은 북한의 ’2.13합의’ 불이행을 이유로 추가제재를 언급한 아베 일본 총리와 아소 다로 외무상의 발언을 거론하면서 “너무나도 결여된 BDA문제의 현황인식에 과연 일국의 수상, 외상이라는 요직에 있는 사람인지 의문을 가지지 않을 수 없다”고 꼬집었다.

조선신보는 “아베, 아소 발언은 미일 수뇌, 외상회담에서의 미국측 발언의 아전인수”라며 “외상회담에서 쌍방은 ’필요하다면 북조선에 대한 압력을 강화한다’는데 대해 일치했다고 하지만 미국이 전제로 하고 있는 것은 조선이 ’2.13합의’를 이행하지 않고 파기한 경우”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미국은 조선이 그러한 행동을 취한다고는 생각하지 않고 있다”며 “그래서 라이스 국무장관은 아소 외상에게 일부러 ’북조선이 합의를 이행하는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