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신보, 日의 대북정책 변화 기대

미국의 북한에 대한 테러지원국 해제 절차 착수 이후, 일본 “국민 사이에서 그(해제) 이전에 일본이 현안을 풀어야 하며, 따라서 정부가 대조선(북한) 협상에 보다 능동적으로 달라붙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일고 있다”고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인 조선신보가 1일 주장했다.

북한의 입장을 대변하는 이 신문은 ’피할 수 없는 아베식 납치외교의 종말’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또 “납치문제에 관한 논의는 있어도 조선과의 대화를 금기시하는 분위기가 사라지기 시작한 것은 간과할 수 없는 변화”라고 일본 정부의 대북정책 변화에 대한 기대를 나타냈다.

신문은 후쿠다 야스오(福田康夫) 일본 총리가 미국의 테러지원국 해제에 대해 “핵문제에 도움이 된다면 환영”한다며 다른 각료들의 ’충격’ 분위기와 대조적인 반응을 보였다고 해석하고 “여론의 평가가 엇갈리는 문제에 대해 자기의 주견을 내놓는 일이 그럴 만한 담보가 없이는 쉽지 않다”고 거듭 이러한 기대감을 표시했다.

신문은 한편, 북한이 핵신고서를 제출하자 일본 언론들은 “마치나 일본이 앞장서서 신고 내용에 대한 검증을 하게 되는 것처럼” 보도했지만 “6자회담에 명시된 공약을 어느 하나 이행하지 않았던 일본에는 금후 계획에 관한 발언권이 별로 없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또 핵신고서에 핵무기가 포함되지 않았다는 언론의 지적을 “생트집을 잡고 여론을 오도하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하고 북한의 핵실험 후 재개된 6자회담에선 “우선 핵무기를 제외한 조선의 현존 핵계획 포기와 이에 상응한 미국의 행동조치에 협상의 초점을 맞추자는 것이 일본을 포함한 각측의 양해사항”이었으므로 “현 단계의 핵신고에 핵무기가 포함돼 있지 않은 것은 너무도 당연한 일”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