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신보 ‘北 핵시험’ 가능성 시사

북한 입장을 대외적으로 비공식 대변하는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 기관지 조선신보가 24일 북한의 로켓발사를 비난하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의장성명 채택에 따라 북한이 핵시험을 감행할 가능성을 시사했다.

조선신보는 이와 함께 버락 오바마 미 행정부에 대해 “조선(북한)을 핵시험에로 떠밀었던 선행 정권(부시 행정부)의 실책을 답습하지 않으려면 (북한)군대의 경계와 불신을 불식시키는 외교적 노력부터 기울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신문은 ‘6자구도의 붕괴-3, 조선반도 비핵화의 갈림길’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안보리 의장성명발표 후 북한의 핵시설 원상복구 등 움직임을 전하면서 “앞으로 국방을 책임진 군대의 판단이 크게 작용해 나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신문은 지난 2006년 7월 북한이 대포동 2호를 포함한 중.장거리 미사일을 발사한 후 유엔 안보리가 대북 결의안을 채택하자 3개월만인 그해 10월 북한이 지하 핵시험을 실시했다며 “미국과 그 추종세력들이 압박하면 할수록 조선은 핵보유국으로서의 지위를 더욱 더 확고한 것으로 다져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문은 또 북한의 지하 핵시험 후 개최된 6자회담에서 북한이 “‘대화와 압력’에 ‘대화와 방패’로 맞설 것”이라고 말한 바 있으며 ‘방패’에 대해 북한의 김계관 외무성 부상이 “핵억제력을 질량적으로 확대 강화하고 그 성능 향상을 위한 물리적 시험들을 진행하는것”이라고 말한 사실을 상기시켰다.

신문은 특히 북한의 핵시설 복구와 관련, “폭파된 냉각탑을 다시 일떠 세우는 것도 수개월이 걸린다는 지적”이 있으나 “핵시설들은 2007년 상반기까지 정상가동하고 있었으며 플루토늄도 추출되었다”고 상기시켜, 이미 추출된 플루토늄을 이용해 핵무기를 추가로 만들거나 시험할 수 있다는 뜻을 시사했다.

이와 함께 신문은 북한이 2006년 10월 핵시험을 할 때 북한 외무성 성명이 “핵억제력 확보의 필수적인 공정상의 요구”라고 말한 사실도 상기시킴으로써, 북한이 이번에 안보리 의장성명 후 핵억제력을 강화시키겠다고 말한 이상 “공정상” 핵시험을 할 수밖에 없음도 내비쳤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