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신보 “北, 비핵화 합의이행 의문 여지 없다”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인 조선신보는 2일 ‘행동 대 행동’ 원칙이 지켜지는 한 북한이 비핵화 합의 사항을 이행한다는 데 “의문의 여지는 없다”고 주장했다.

북한의 입장을 대변해온 조선신보는 이날 “조선(북한)에 있어서 2008년은 작년 이룩된 진전을 토대(로) 고통과 수난을 강요하던 쇠사슬을 마스고(부수고) 강성부흥을 위한 새로운 질서를 세워나가는 기점의 해”라며 이 같이 말했다.

이어 “이렇게 놓고 볼 때 6자회담 이행에 관한 조선의 행동에 의문의 여지는 없다”고 강조했다.

또한 “미국을 비롯한 각 측이 ‘행동 대 행동’ 원칙을 견지하는 한, 9.19공동성명 이행의 2단계 조치를 완료하고 조선반도(한반도) 비핵화 과정을 계속 촉진시키는 것은 조선의 이익에 전적으로 부합된다”고 했다.

이는 얼마전 현학봉 북한 외무성 미국국 부국장이 최근 경제적 보상이 늦어져 불능화 속도를 조정하는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힌 것과 일맥 상통하는 주장으로 풀이된다. 거듭 ‘행동 대 행동’ 원칙을 전제로 합의를 이행할 의지가 있다는 것.

이어 매체는 “2012년(강성대국 완성 목표 연도)을 내다보는 조선은 문제해결에서 근시안적인 대응책을 취하지 않을 것”이라며 “2008년은 동북아시아 국제관계 재편을 촉구하는 ‘결단의 해'”라고 말해 북한이 전략적 결단을 내릴 수도 있음을 시사했다.

북한은 현재 ‘10.3 합의’에 따라 연내 불능화 및 신고를 이행해야 했지만 약속을 지키지 않은 상황이다.

북한은 경제적 보상 조치가 늦어지고 있다며 ‘행동 대 행동’ 원칙을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경제.에너지 지원을 위한 6자간 협의가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는 조건에서 북핵 신고 지연 명분으로는 미약하다는 지적이다.

때문에 조선신보가 “행동 대 행동” “결단의 해”라는 수사를 써가며 6자회담 합의 이행에 “의문의 여지가 없다”는 주장은 액면 그대로 받아들이기에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다.

이와 함께, ‘남북정상선언의 철저한 이행을 통해 남북간 평화번영의 역사를 창조해나가야 한다’는 공동사설 대목은 “최고영도자(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뜻이 반영돼 있다”고 이 매체는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는 “올해 새로 출범하게 될 남측의 이명박 정권을 향한 북측의 제기로서 기술되었음은 두말할 필요가 없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