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신보 “北로켓에서 문제는 권리박탈 적대행위”

대외적으로 북한의 입장을 비공식 대변하는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는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와 관련해 진짜 문제는 ‘평화적 우주이용 권리’를 빼앗으려는 일본 등의 적대정책이라고 주장했다.

이 신문은 28일 ‘우주개발은 모든 나라에 인정된 권리’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과학기술을 나라의 발전을 위해 이용하려는 조선(북한)의 권리를 빼앗으려는 적대국의 논리는 통하지 않는다”며 “오히려 문제시되어야 할 것은 요격소동을 벌이며 ‘북조선 위협론’을 고취하는 일본처럼 국제적으로 인정된 권리를 불법시하고 봉쇄하려고 하는 적대행위”라고 말했다.

신문은 특히 “운반로켓 기술의 군사전용이 가능한 것은 일반적으로 사실”이라고 인정하고 그러나 “거기에 탑재하는 것이 위성인가 탄두인가 하는 차이는 크다”며 “미국은 핵탄두 미사일을 보유하고 있지만 지금 조선은 기술의 평화적 이용목적을 내외에 공언하고 그에 따라 모든 일을 밀고 나가고 있다”고 ‘평화적 목적’을 재차 강조했다.

신문은 특히 북한이 인공위성을 발사하더라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1718호에 위배된다는 한.미.일의 입장과 관련, 1998년 ‘광명성 1호’ 발사 후 발표된 안보리 의장의 언론발표문은 “‘어느 나라나 평화목적의 우주개발 계획이라면 추진할 권리가 있다는 것을 인정한다’고 일부러 강조했다”고 반박했다.

당시 언론발표문은 “`로켓 추진형 물체’의 발사를 문제시한 것이 아니라 지역 각국에 대한 `사전통고 없이’ 진행된 데 한해서 `유감’을 표시”한 것인데 이번엔 북한이 국제민간항공기구(ICAO)와 국제해사기구(IMO)에 사전 통보를 한 만큼 인공위성 발사가 문제가 될 것이 없다는 것이다.

신문은 또 국제사회의 언론에 북한의 인공위성 발사준비 상황이 연일 보도되는 것을 지적, “미국을 비롯한 나라들은 정찰위성을 통해 이러한 움직임을 확인하고 있다”며 “정탐행위를 목적으로 삼는 인공위성을 쏘아올린 나라들이 유독 조선만은 시험통신위성조차 발사하면 안된다는 난폭한 론리를 주장하고 있다”고 미국 등의 대북 ‘차별논리’를 비난했다.

신문은 일본에 대해서도 “저들은 탄도미사일로도 될 수 있는 로켓을 과거에 100번 이상이나 쏘아올린 엄연한 사실을 외면하고 있다”고 반박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