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신보, 北김정일 “정력적인” 모습 강조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4일 방북한 중국의 원자바오(溫家寶) 총리를 평양 순안공항에서 영접하면서 “정력적인 활동 모습”을 보였다고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가 5일 주장했다.

신문은 이날 ‘조중 친선의 계승자가 일으키는 환호성’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김 위원장이 직접 공항에 나가 원 총리를 영접한 소식을 전하면서 그의 건강문제를 의식, 그가 건강하다는 것을 강조하는 이례적 표현들을 여러차례 동원했다.

신문은 김 위원장이 비행장에 꾸며진 환영식장을 가로질러 원 총리가 타고온 특별기로 다가갔다고 하면 될 것을 굳이 “기운찬 발걸음으로”라는 표현을 넣었고, 원 총리를 태운 무개차가 공항을 떠나는 것을 전송한 김 위원장은 북한측 “간부들에게 몇가지 지시”를 했으며, 공항 환영시민들은 그의 “그 정력적인 활동모습”을 직접 목격하고 “눈물로 두볼을 적시며 목이 쉬도록 만세를 외쳤다”고 묘사했다.

신문은 김 위원장이 “몸소 비행장에 나오시어” 원 총리를 맞은 것은 “두 나라의 전통적인 친선협조관계를 부단히 공고 발전시켜 나갈 데 대한 조선의 입장을 내외에 힘있게 시위하는 사변”이라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