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신보 “北경제 상승기류, 발전단계”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 기관지 조선신보는 27일 평양발 기사에서 산업시설의 확충 및 생산성 증대, 식량 증산과 이에 따른 식량공급 정상화 조치 등을 소개하며 “공업과 농업 등 (북한) 경제의 여러 부문에서 부흥의 징조가 나타나고 있다”고 평가했다.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7일 노동당 창건 60돌(10.10)을 앞두고 올해 경제성과와 관련, “130여 개 대상이 건설되거나 개건(改建) 현대화되었으며 1천600여 개 의 공장.기업소가 연간계획을 앞당겨 완수하고 첨단 과학기술 연구성과를 포함한 8천500여 건의 발명 및 창의고안이 실현됐다”고 밝혔다.

신문은 이 같은 중앙통신 보도와 함께 “올해 농업에 국가적으로 모든 노력과 자재를 총집중, 총동원한 결과 알곡생산에서 최근 연간 없었던 높은 작황 수확고가 기대되고 있다”고 전했다.

조선신보는 북한의 경제 부흥과 관련, 2002년의 ‘7.1 경제관리 개선조치’와 경제분야에서 정책적으로 적극 추진해 온 개건 현대화를 원동력으로 꼽았다.

이 신문은 북한이 경제개선 조치를 취한 배경에 대해 사회주의 국가와 ‘유무상통’을 전제로 한 계획경제 운영 불가, 미국 등 ‘제국주의 세력’의 대북 적대정책과 봉쇄를 들었다.

이에 따라 사회주의 원칙을 지키면서 최대의 실리를 얻을 수 있는 새로운 경제관리방법으로 ‘일한 만큼, 번 만큼 분배’하는 사회주의 분배원칙을 적용하며 물가와 임금을 인상하는 내용의 ‘7.1조치’를 취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 같은 조치가 노동자, 농민의 생산열의를 고조시켰으며 이에 기초해 국가가 합리적인 경제계획을 작성, 집행한 결과 경제가 활성화됐다는 설명이다.

신문은 특히 북한의 국가계획위원회에서 “인민경제의 개건, 현대화를 최우선 과제로 내걸고 그 실현을 위한 정책을 일관하게 추진해 왔다”고 강조했다.

그 결과 많은 공장.기업소들이 “생산공정과 설비들을 시대의 요구에 맞게 갱신하여 원료, 자재를 대주기만 하면 만가동(滿嫁動)할 수 있는 준비를 갖추어 놓았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북한 사회과학원의 리영화 연구사는 총련이 발행하는 월간 ‘조국’ 11월호와 인터뷰에서 “현시기 인민경제의 개건 현대화는 가장 중요한 목표의 하나”라며 “이 사업이 경제발전의 합법칙적 요구”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이어 “조선의 사회주의 계획경제가 본궤도에 확고히 들어서고 있음을 보여주는 사례의 하나가 식량공급의 정상화”라며 “올해 10월1일부터 전국적 범위에서 주민들에게 나라가 정한 식량기준량의 전량이 공급되고 있다”고 밝혔다.

최악의 경제난을 겪던 1990년대 중.후반 ‘고난의 행군’ 당시 식량부족으로 정상적으로 공급하지 못했던 식량을 이제는 규정된 양만큼 차질없이 공급한다는 것.

신문은 “식량공급의 정상화는 앞으로 국가가 모든 경제활동을 서로 맞물리도록 계획화하여 생산장성을 부단히 이룩해 나갈 수 있게 하는 중요한 계기점으로 될 수 있다”고 풀이했다.

조선신보는 “경제분야의 성과들은 일시적인 깜빠니아(캠페인)에 의해 쉽게 이루어질 수 있는 것들이 아니다”며 “국내의 행정경제기관 일꾼들은 경제관리의 개선을 위해 2002년 이후 취해온 일련의 조치들이 결실을 거두어 나가고 있는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고 덧붙였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