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신보가 전한 北입장 ‘위풍당당’

북한 당국의 입장을 비교적 상세히 전달하고 있는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는 19일 6자회담이 열리고 있는 베이징발 기사를 통해 회담 기조연설을 통한 북한의 입장을 ’위풍당당’이라는 평가를 내리면서 구체적으로 소개했다.

우선 핵실험을 실시해 핵보유국이 된 상황에서 현재 핵무기 문제를 논의할 수는 없다는 것이다.

조선신보는 “핵시험 이후 처음으로 열린 6자회담에서는 핵논리의 기조가 바뀌었다”며 “조선(북)은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정책이 종식돼 조.미 사이의 신뢰가 보장되고 그 어떤 핵위협도 느끼지 않을 때까지는 핵무기 문제를 논의대상으로 삼을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전했다.

미국의 대북적대정책과 북미간 신뢰가 보장돼 핵위협을 느끼지 않으면 핵무기를 가질 필요가 없다던 과거의 논리에서 더 완강해진 입장.

이 신문은 소식통을 인용, “김계관 부상은 현 단계에서 조선의 핵무기 문제를 논의대상으로 삼으려고 시도한다면 부득불 핵군축회담이나 핵군비통제회담을 진행할 것을 요구할 수 밖에 없다고 주장했다”며 “조선이 억제력으로 가지게 된 핵무기에 대해 미국이 당장 포기해야 한다는 억지논리를 적용한다면 조선측도 자기나라의 핵무기를 미국 핵무기의 존재 그 자체와 연계시키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조선신보는 “현 단계에서는 미국이 조선에 대하여 핵무기의 즉시포기를 요구하는 것은 어렵다는 차원이 아니라 거의 불가능하다”며 “그만큼 핵시험을 실시한 조선의 입장은 확고부동하다”고 지적했다.

이 신문은 “조선반도 비핵화를 실현하기 위해서는 과거에 집착하는 구태의연한 사고방식에서 벗어나야 한다”며 “6자회담의 모든 참가국들은 조선이 핵무기를 가지고 나라를 지킬 수밖에 없는 조.미 대결의 현 상황에 유의하고 문제해결을 위한 현실적인 논의를 벌여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신문은 “조선 대표단은 미국의 위협과 압력에 대처해 조선이 핵무기 보유를 물리적으로 증명해 보이게 된 새로운 상황에 대해 미국과 다른 참가국들이 특별한 주목을 돌려 9.19공동성명 이행을 위한 논의를 벌이는 것이 응당하다고 내놓고 말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북한은 18일 기조연설에서 현재 보유한 핵무기 폐기는 핵군축회담이 열려야 가능하며 현존하는 핵프로그램의 포기는 경수로 제공과 완공시까지 대체에너지가 공급되면 논의할 수 있다는 입장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 회담 진전의 분위기 조성을 위해 대북 적대정책의 법률적.제도적 장치 철폐와 유엔 제재 등 모든 제재의 해제를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