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명균, 탈북민 단체 만나 ‘취재 불허’ 설명…논란 잠재울까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24일 일부 탈북민 단체 인사들과 비공개 오찬 간담회를 가졌다. 최근 남북관계 상황과 탈북민 정착지원 정책 논의가 개최 명목이었지만, 이 자리에서는 최근 논란이 불거진 탈북민 출신 기자 남북회담 취재 배제에 대한 통일부 측의 설명도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조 장관은 이날 서울의 한 식당에서 지난해 8월 이후 1년 2개월 만에 탈북민 단체를 직접 만나 의견을 들었다. 1시간 10여분 간 진행된 이번 간담회에는 당초 탈북민 단체 4곳이 참석할 예정이었으나 이 중 한 곳은 막판에 불참하겠다는 입장을 전달해 최종적으로 3곳만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15일 통일부는 출입기자단을 대표해 풀(pool·공동취재) 기자단의 일원으로 판문점 남북고위급회담을 취재할 예정이었던 탈북민 출신 김명성 조선일보 기자의 취재를 불허해 언론 자유 침해 및 탈북민 차별 논란에 휩싸였다.

이 사건 이후 30여 개 탈북민 단체는 ‘탈북 기자 차별 사건 비상대책본부’를 구성, 국회 정론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탈북민 사회정착의 주무부처 수장인 조명균 장관이 보여준 공공연한 차별행위는 사회적으로는 북한 출신이므로 아무리 노력해도 국민이 될 수 없다는 가이드라인을 제시했다”며 조 장관의 사과와 사퇴를 요구하기도 했다.

논란이 확산되자 통일부는 조 장관과 탈북민 단체의 면담을 추진하고 개별적으로 접촉에 나섰다. 그러나 앞서 통일부의 처사를 비판한 탈북민 단체들은 통일부의 면담 요청에 거부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통일부의 면담 요청을 거부한 한 탈북민 단체의 관계자는 본보와의 통화에서 “처음에 통일부에서 연락이 왔을 때 최근 남북관계 현안에 대해 설명을 하겠다며 간담회를 제안했다”며 “남북관계 상황에 대해 우리에게 설명한 적도 없었는데 뜬금없이 그렇게 이야기를 하기에 ‘설명할 것이 무엇이 있냐’며 가지 않겠다는 의사를 전달했다”고 말했다.

그는 “처음부터 솔직하게 김명성 기자 취재 불허 관련해 장관이 직접 탈북민 단체에 상황을 설명하고 양해를 바라는 자리라고 했으면 차라리 낫지 않았겠냐”며 “문제가 터지니까 갑자기 만나자고 해놓고 탈북민들과 ‘소통했다’, ‘대화했다’고 한다면 그것이야말로 궁여지책이 아닐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밖에도 일부 탈북민 단체는 “통일부의 연락을 받지 못했다”며 “통일부가 입맛에 맞는 단체들만 불러다 놓고 소통했다고 홍보하는 것 아니냐”는 불만 섞인 목소리를 내기도 했다. 이 탈북민 단체들은 앞으로도 탈북민 출신 기자에 대한 통일부의 취재 배제 조치와 관련해 강경한 입장을 유지하며 지속적으로 조 장관의 사퇴를 요구하겠다는 방침이다.

한편, 조 장관은 이날 간담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탈북민 문제와 관련해 전반적으로 의미 있는 이야기들을 나눴다”며 “비공개 자리인 만큼 구체적으로 이야기를 나눈 것은 이야기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오늘 면담을 거절한 탈북민 단체들은 추후에 다시 일정을 잡아 면담을 계획인가’라는 질문에 “당장 어떤 계획을 가지고 있지는 않지만 그 단체들도 기회가 된다면 볼 것”이라고 답하기도 했다.

이후 통일부는 출입기자단에 “오늘 간담회에서는 최근 남북관계 상황과 북한이탈주민 정착지원 정책 전반에 대해 다양하게 논의됐다”며 “참석자들은 탈북민 보호와 정착지원에 대한 정부의 지속적인 관심과 소통을 요청하였고, 통일부 장관은 앞으로 탈북민의 의견에 더 귀를 기울이면서 탈북민 정착지원 개선 노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고 설명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