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명균 “이산가족·군사적 긴장완화 논의도 준비할 것”

남북 고위급회담을 하루 앞둔 가운데 우리 측 수석대표인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8일 “남북관계 개선을 논의하는 과정에서 이산가족 문제나 군사적 긴장을 완화하는 문제를 포함해 함께 논의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기본적으로 평창올림픽·패럴림픽 북한 참가 관련 논의에 집중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조 장관은 수석대표로서 이번 회담에 임하는 소감을 묻자 “워낙 중요한 시기에 열리는 회담이고 국민이나 국제사회의 관심도 많은 만큼 성실히 회담을 준비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통일부 장관과 차관이 회담 대표단에 처음으로 함께 포함된 것과 관련해 “이번에 (회담을) 하게 되면 앞으로 실무협의 등을 계속해야 할 것이고, 이를 원만하게 해나가기 위해 그렇게 진용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조 장관은 지난 주말 우리 측 대표단이 모여 회담 대책을 협의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그는 북측 대표단의 수석대표인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에 대해 “처음 만나는지 국방장관 회담이나 다른 계기에 봤는지는 잘 기억하지 못하는데, 만나서 잘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또 장웅 북한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이 북측의 평창올림픽 피겨스케이팅 페어 종목 출전을 시사한 것과 관련해서는 “북측 입장을 들어보고 최대한 북측이 (평창올림픽에) 참가하는 데 맞게 준비하겠다”고 했다.

이밖에 조 장관은 북한 선수단의 평창올림픽 참가가 결정되면 이들을 이끌고 방한할 대표단으로 누구를 염두에 두고 있냐는 질문에 “북측 얘기를 들어봐야 한다”고 답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