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류독감 대북 논의 주중에 있을듯

북한의 조류독감 확산방지와 방역을 위한 남북간, 국제기구간 대북 논의가 이번 주중 열릴 것으로 보인다.

김천식 교류협력국장은 31일 오전 브리핑에서 “북측에서 남측의 전화통지문에 대한 회신은 없지만 유엔식량농업기구(FAO), 세계보건기구(WHO) 등과 접촉중”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김 국장은 “북측 지역에서 조류독감이 유입되지 않도록 방역과 예방조치를 취하고 있다”며 “방북교육을 통해 위험성을 설명하고 인체감염 예방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국장은 정부는 지난 29일부터 금강산 지역에 대해 통일부, 질병관리본부, 동해출입사무소 검역원 등이 합동으로 관계기관 전염병 예방 현지실태 조사도 벌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번 조사를 통해 말라리아, 이질 등에 대해 현지 예방 및 관리실태, 위생상황을 점검할 것”이라며 “관광로에 대해 안전실태도 점검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