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계창 특파원, 정말 부지런했던 기자”

“직접 발품을 팔아 현장을 확인하고 취재원을 만나 직접 얘기를 들어야만 기사를 쓰는, 고지식하리만큼 철저한 기자였다.”


지난해 12월 옌지(延吉) 현장 취재 중 불의의 사고로 유명을 달리한 고(故) 조계창 연합뉴스 중국 선양(瀋陽) 특파원에 대해 고인과 호흡을 함께했던 중국 동북 3성의 많은 교민과 조선족들은 이렇게 입을 모은다.


2006년 6월 한국 언론인으로는 처음 선양 특파원으로 부임한 그는 한 명이라도 더 취재원을 만나고 현장을 가보기 위해 동북 3성을 발로 뛰며 누볐다.


사고 당시에도 눈발이 휘날리는 악천후였지만 조 특파원은 옌지와 투먼(圖們) 등 두만강 유역을 돌며 한반도 전문가들을 만나고 국경 너머 북한의 동향을 살피느라 분주하게 움직였다.


북한 전문 매체 데일리NK는 고인의 순직 직후 “북한이라는 거대한 철옹성에 감춰진 ‘진실’을 찾기 위해 분투했던 고인은 수많은 동료, 후배 기자들에게 도전 정신을 일깨워줬다”고 평했다.


옌지에서 활동하는 흑룡강신문 윤운걸 주임 기자는 1일 “최초의 한국 특파원으로서 애정이 어린 관심을 두고 동포사회를 취재해 많은 기사를 썼다”며 “발로 뛰어 정확하게 취재해 객관적으로 보도했기 때문에 동포사회의 신망이 두터웠다”고 말했다.


선양에서 대북 사업을 하는 한 조선족 기업가는 “무서워서 피하고 싶을 만큼 집요했다”고 타계하기 전의 그를 회상했다.


평양을 오가는 고려항공 비행기가 도착하는 시간이면 어김없이 선양 타오셴(桃仙)공항을 지키고 있다 북한에서 온 탑승객들을 붙잡고 북한의 사정이나 동향을 꼬치꼬치 캐물었다는 것.


권유현 선양 한인회장도 “절대 귀동냥을 해서 기사를 쓰는 일이 없었다”며 “발품을 팔아 직접 현장을 찾아가 확인하고 당사자를 만나 정확한 내용을 들어야 직성이 풀리는, 발로 뛰는 기자였다”고 회고했다.


조 특파원은 한반도 문제뿐 아니라 동북 3성 고대사에도 남다른 관심을 보였다. 고대사 왜곡 논쟁을 불러 일으켰던 중국의 동북공정 추진과 관련, 그는 깊이 있게 고대사를 연구해 중국 측 논리의 모순점 등을 조목조목 지적하는 기사를 써 큰 반향을 일으키기도 했다.


생전 고인과 절친했던 박준성(37)씨는 “불쑥 고대사를 기술한 역사 서적을 내밀고는 ‘읽어 보고 함께 토론하자’고 ‘숙제’를 안기곤 했다”며 “처음엔 성가시다는 생각이 들었지만 우리 민족의 뿌리에 천착하는 진지한 모습을 보면서 참다운 기자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기본 업무만 처리하기에도 빡빡한 뉴스통신사 기자이자, 취재 여건이 열악한 선양 특파원으로 심적 부담이 컸지만 그는 어려움에 부닥친 동포들을 배려하는 따뜻함도 간직하고 있었다.


랴오닝(遼寧)성 조선족 문학가협회 박성군 회장은 “6.25 전쟁 당시 국군으로 참전했다 중공군 포로가 돼 간첩죄로 15년을 복역하고 출옥, 오랜 투병 생활을 하는 장광근씨를 만나 취재하던 중 그의 딱한 사정을 전해 듣고는 한인회 관계자들을 만나 도움을 청하고 그가 사망한 뒤에는 유족들이 한국에 갈 수 있도록 도왔다”며 “기사를 쓰는 것뿐 아니라 어려운 조선족을 돕는데도 앞장섰던 기자”라고 회상했다.


“한반도 평화에 기여하고 한민족 네트워크를 아우르는 기사를 쓰고 통일이 되면 한국 최초의 평양 특파원이 되고 싶다”는 말을 입에 달고 다녔던 그는 취재 현장을 누비다 서른여섯 해의 짧은 생을 이국 땅에서 마감했지만 동북 3성 교민과 조선족들의 가슴에는 민족의 평화를 갈구하며 진실을 캐내 전달하고자 불꽃 같은 투혼을 살랐던 ‘천생 기자’로 여전히 기억되고 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