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계종 “평화염원에 찬물 끼얹는 행위”

대한불교조계종(총무원장 지관 스님)은 9일 북한이 핵실험을 강행한 것에 대해 “민족의 평화통일 염원에 찬물을 끼얹는 행위”라며 강한 유감의 뜻을 나타냈다.

조계종은 이날 논평에서 “국제사회의 거듭된 우려에도 불구하고 북한이 핵실험을 강행했다는 소식에 대해 조계종과 2천만 불교도는 강한 우려를 표명한다”며 “이처럼 무모한 행동으로 인한 모든 책임은 일차적으로 북한 정권에 있다”고 밝혔다.

조계종은 그러나 “국제사회가 북한에 대해 힘의 논리로 접근하는 것에 대해 반대한다”면서 “특히 정부는 이번 사태로 인해 남북 간 민간교류 활동이 위축되지 않도록 유연한 대북정책 기조를 유지해달라”고 당부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