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건식 10일 방북..억류 유씨 석방 교섭 주목

북한에 억류된 현대아산 직원 유씨의 석방 가능성이 제기되는 가운데 10일 조건식 사장이 방북, 개성을 찾는다.

현대아산 관계자는 9일 “조 사장이 내일 오전 9시 군사분계선을 넘어 개성을 방문하기로 확정했다”고 말했다.

조 사장은 이번 주 중반까지 또는 내내 개성 방문 일정을 잡아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조 사장의 이번 방북은 지난달 22일 이후 근 20일만이다.

휴일인 이날 오후 종로구 계동 현대아산 회의실에는 조 사장을 포함한 임원진이 모여 수차례 회의를 벌이는 등 평소와는 다른 긴박한 분위기가 감지됐다.

특히 조 사장이 이번 주중 유씨의 석방을 위한 최종 교섭을 벌일 것이라는 관측이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어 현대아산의 이러한 움직임이 `무언가 있을 일에 대비하는 게 아니냐’ 하는 추측을 낳고 있다.

앞서 조 사장을 대동하고 지난 4일 고(故) 정몽헌 전 회장의 6주기를 맞아 금강산 추모비 참배차 방북한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이 대남 라인의 고위급 인사인 리종혁 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부위원장을 만나 유씨 문제와 관련한 모종의 메시지를 주고받았을 것이라는 관측에도 점점 힘이 실리고 있다.

현 회장과 같은 날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이 북한을 전격 방문, 여기자 2명을 데려간 뒤 북한이 유씨를 계속 억류하고 있을 명분이 약해졌다는 점도 유씨의 석방 가능성을 뒷받침하고 있다.

현 회장이 유씨 석방을 위해 ‘클린턴과 같은 역할을 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는 배경이다.

이에 대해 현대그룹 관계자는 “현 회장의 (방북) 일정에 대해 확인해 줄 수 있는 것이 없다”고 말했다.

유씨는 지난 3월30일 체제 비난과 여성 종업원에 대한 탈북 책동 등의 혐의로 북한 당국에 체포돼 조사를 받기 시작한 이래 지금까지 넉 달이 넘게 억류돼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