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건식 “남북 실무회담 좋은 결과 기대”

조건식 현대아산 사장은 5일 “관광 재개를 위한 남북 당국간 실무회담이 어렵게 성사된 만큼 반드시 좋은 결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조 사장은 이날 오전 계동 현대문화센터에서 임직원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창립 11주년 기념식을 개최, 이같이 밝히면서 “이른 시일 내 관광 재개를 목표로 영업시스템과 운영체계를 점검하고 모든 역량을 집중해 사업정상화에 만전을 기하자”고 강조했다.


조 사장은 “관광 재개와 동시에 개성공단사업 등 전반적인 남북경협사업이 가속화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조 사장은 기념식 후 임직원 20여명과 함께 경기 하남 창우동에 있는 정주영 전 현대그룹 명예회장과 정몽헌 전 회장의 묘소를 찾아 참배하고 관광 재개를 위한 결의를 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