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갑제 “민노당 해산운동에 나서야 한다”

사상 초유의 농협 전산망 장애가 북한의 소행으로 잠정 결론이 났음에도 민노당은 이에 대해 어떤 입장도 밝히지 않은 채 ‘사태를 더 지켜보겠다’는 유보적 입장만 내놓고 있다. 좌파 매체들은 검찰 발표 다음날 일제히 ‘북한 배후론’을 믿기 어렵다며 일방적으로 몰아가선 안된다는 ‘천안함식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런 와중에 민노당원이 합참 전산센터 등에서 국가기밀을 백여 건 이상 몰래 빼돌린 사실이 밝혀지자 우파 매체를 중심으로 민노당 해산 요구까지 쏟아지고 있다.


언론인 조갑제 씨는 3일 웹진 조갑제닷컴에 ‘민노당 해산운동에 나설 때’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민노당이 관련된 간첩 사건, 보안법 위반 사건이 한두 번이 아니다”면서 “민노당 자체가 북한정권의 대남적화공작(對南赤化工作)에 동조하는 종북(從北)정당이니 북한정권이 이 당(黨)을 겨냥, 공작하는 것은 너무나 당연하다”라며 김정일 세력과 종북세력은 친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조 씨는 “민노당의 강령, 정책, 활동이 북한정권의 대남공작과 궤를 같이 한다. 연방제(적화)통일 지지, 사회주의 지향, 주한미군 철수, 보안법 폐지, 국정원 폐지 등의 요구를 북한노동당과 민노당이 같이 하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들이 천안함 폭침은 북한 소행이 아니라고 주장하는 것도 자연스럽고 국회에서 깽판을 부려 정상적인 의회민주주의의 작동을 방해하는 것도 자연스럽다”라며 우리 민주주의에 대한 도전세력으로 규정했다.


조 씨는 “노무현 정권 때 국민행동본부는 민노당의 해산 청원서를 법무부에 제출한 바 있었다”면서 “물론 좌파정권 하의 법무부였으므로 이 청원을 묵살하였으나 지금은 사정이 다르다. 애국세력이 합세, 민노당을 법적으로 응징할 때가 되었다”라고 말했다.


또한 “민노당을 무력화(無力化)시켜야 민주당도 제 정신을 차릴 것이다. 민노당이 민주당, 민노총, 전교조 등을 왼쪽으로 끌고 가는 사태를 막아야 한다”면서 전체 야당의 친북성향 강화를 경계했다.  


한편, 행동하는 보수를 표방하는 국민행동본부 측은 “민주노동당이 오늘 5월 31일까지 반(反)헌법적 친북강령을 폐기하지 않을 경우 정부에 민노당 해산을 위한 제소를 헌법재판소에 제출토록 촉구하겠다”며 “정부가 이를 받아 들이지 않을 경우 국민행동본부가 직접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