젱킨스, 40년만에 미국땅 밟아

주한미군으로 복무하던중 탈영,월북했던 찰스 로버트 젱킨스(65)씨가 14일 40년만에 미국 땅을 밟았다.

노스 캐롤라이나에 거주하는 91세의 노모 패티 캐스퍼를 만나기 위해 전날 일본인 아내 소가 히토미(46), 딸 미카(21), 브린다(19)와 함께 귀향길에 올랐던 젱킨스씨는 이날 워싱턴 덜레스 공항에 도착, 소감을 묻는 취재진들에게 굳은 표정으로 답변을 거부했다.

젱킨스씨는 양로원에서 살고 있는 노모와 만난 뒤 22일 일본으로 돌아갈 예정이다.

젱킨스씨는 주한미군으로 복무하던 지난 1965년 탈영, 월북했다가 39년만인 지난해 7월 북한의 허가를 받아 북한땅에서 빠져나온 뒤 지난해 11월 주일 미육군 사령부에서 군사 재판에 회부돼 금고 30일과 불명예 제대 판결을 받았으며, 현재 아내의 고향인 일본 니가타(新潟)현 사도(佐渡)에서 살고 있다./워싱턴=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