젱킨스 내주 미국서 모친 상봉

40년 전 주한 미군으로 복무하던 중 탈영해 월북했다가 일본에 정착한 찰스 로버트 젱킨스(65)씨가 다음주 미국을 방문, 모친과 상봉한다고 요미우리(讀賣)신문이 8일 전했다.

젱킨스는 고령(91세)의 모친이 머물고 있는 노스캐롤라이나주의 한 양로원으로 가 감격의 상봉을 한다. 젱킨스의 미국행에는 아내 소가 히토미(46)와 두 딸도 동행한다. 체류기간은 일주일 정도이다.

젱킨스는 최근 모친과 자주 전화로 안부를 확인하고 있으며 지난 3월 주일 미 대사관에 신청한 여권 발급이 늦어지자 “한시라도 빨리 어머니를 만나고 싶다”며 애를 태웠다고 한다.

젱킨스의 모친은 건강상태가 양호한 편으로 노스캐롤라이나 로아노크 래피즈라는 시골마을의 한 양로원에서 아들을 기다리고 있다.

젱킨스는 주한 미군으로 복무하던 1965년 탈영, 월북한 혐의로 기소돼 지난 해 11월 군사재판에서 금고 30일과 불명예 제대 판결을 받았다. 현재 아내의 고향인 니가타(新潟)현 사도(佐渡)에서 살고 있다./도쿄=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