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젱킨스는 월북자, 매국노 그러나 ‘애국자'”

“탈영병에다 매국노, 공산주의 선전영화 스타를 미국의 애국자라고 할 수 있나?”

18일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전 주한미군 중사로 1965년 탈영, 월북했다가 40년만인 2004년 아내의 고향인 일본에 정착한 찰스 로버트 젱킨스(68)의 삶이야 말로 이 질문에 대한 해답 중 하나일 것이라고 말했다.

젱킨스는 최근 출간한 자서전 ‘마지못한 공산주의자'(The Reluctant Communist)에서 북한군의 총격과 우울증에 시달리며 술독에 빠져 살았던 비무장지대(DMZ) 근무 시절로부터 시작된 질곡의 인생을 회고했다.

젱킨스는 결국 탈영해 휴전선을 넘었지만, 이후 40년간 북한에 갇힌 채 지옥보다 못한 삶을 버텨야 했다.

그는 “난 내가 일시적 피난처로 삼았던 그 나라가 말 그대로 거대하고 미쳐버린 감옥이란 사실을 이해하지 못했었다”며 “한번 그곳에 들어가게 되면 거의 다시는 돌아 나올 수 없었다”고 적었다.

혹독한 심문을 거친 뒤 자신과 마찬가지로 가난한 집안 출신인 월북 미군들과 함께 수용된 젱킨스는 식사와 난방조차 제대로 확보하지 못하는 등 어려움을 겪었지만 진정한 고통은 정신적인 것이었다고 말했다.

‘바른 사상’을 주입한다는 명목으로 강제적 자아비판과 폭행이 끊임없이 반복됐지만 이에 저항하는 것은 강제수용소로 끌려가 목숨을 잃는 일이었다.

젱킨스는 북한에서 어구(漁具)를 수선하는 일과 북한군 장교에게 영어를 가르치는 일 등을 주로 했고, 1968년 북한에 나포된 미 군함 푸에블로호 사건을 다룬 선전영화에 출연, 미국 항공모함의 함장역을 맡기도 했다.

그와 만났던 한 여성으로부터는 첫 만남에서 “난 미국의 개를 위해 밥을 짓지 않는다”는 비아냥을 들어야 했다.

젱킨스의 40년간의 북한 생활에서 처음으로 빛이 비쳤던 일은 1970년대 중반 북한의 일본인 납치 피해자 중 한 명인 소가 히토미가 당의 지시로 그의 집으로 오게 되면서부터.

젱킨스에 따르면 그는 주변의 방해에도 불구 소가를 친절과 존경으로 대했고 둘은 곧 사랑에 빠져 결혼에 이르게 됐다.

2002년 고이즈미 준이치로 (小泉純一郞) 일본 총리의 방북으로 젱킨스 가족의 귀환 문제가 쟁점화되면서 소가는 일본으로 먼저 귀국할 수 있었고 젱킨스와 두 딸도 18개월 뒤 북한 땅을 빠져 나올 수 있었다.

일본에 도착한 직후 젱킨스는 주일 미육군사령부에 자진출두, 미군 역사상 최장기간 탈영병이 됐지만 군사재판부는 인도적 관점에서 금고 30일과 불명예 제대 판결을 내렸다.

젱킨스는 “전투를 피하기 위해 탈영한 것은 심각한 범죄고 병사들을 버린 건 군인이 할 수 있는 최악의 행동 중 하나다”며 “난 그게 정말 유감스럽고, 양심의 가책과 그날의 행동이 초래한 결과를 안고 사는데 내 삶을 허비했다”고 말했다.

WSJ는 깊이를 잴 수 없는 악의 세계를 그린 이 책은 젱킨스의 속죄의 결과물이며 그는 분명 수십년간의 고통 속에서도 미국인다움을 잃지않은 채 돌아왔다면서 이는 진정한 애국심은 다양한 형태를 띨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평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