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차 화폐 교환조치 (1992.7.14)

1992년 7월 14일 제4차 화폐개혁조치가 중앙인민위원회를 통해 발표됐다.

제 4차 화폐 개혁 조치는 구권과 신권을 1대 1의 비율로 교환 하도록 하되, 주민 보유 현금은 일정한도까지만 교환을 허용하고, 나머지는 은행에 예금 후 지불하도록 했다. 기관과 기업소, 단체도 필요한 만큼만 교환을 허용했다.

이는 그동안 사용되던 5종의 지폐를 새로 발행하는 5종의 지폐로 단순 교환하는 것이기 때문에 화폐의 모양만 다를 뿐 화폐제도의 내용에는 실질적인 변화가 없었다.

따라서 화폐개혁조치는 북한 당국이 경제상황의 악화를 회생시키기기 위해 주민 또는 기업들이 보관하고 있는 현금을 끌어내어 산업자본화 함으로써 자본의 흐름을 원활히하고, 돈에 대한 통제를 통해 물가인상을 원천적으로 억제하기 위한 조치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