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 제3의 개성공단건설 필요”

대북경협 사업이 성공을 거두기 위해 정부가 남북협력기금으로 기반시설을 조성해 제2, 제3의 개성공단을 건설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대북투자업체인 효원물산 김영일 회장은 8일 (사)남북포럼이 국가인권위원회 배움터에서 주최한 ’남북협력기금 어떻게 사용할 것인가’라는 주제의 토론회에서 “정부가 개성공단처럼 통신과 도로 건설, 전력 공급 등 기반시설을 갖춰주지 않으면 개별적으로 북한에 투자한 업체들이 백전백패한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16-17년 동안 1천여명의 대북사업자들이 고배를 마셨다”면서 “업체들이 자기 희생을 무릅쓰고 대북사업을 진행해 왔으나 현재는 (정부에 대한) 불만이 폭발직전”이라고 지적했다.

이로 인해 대북사업자들이 기존의 대북사업자와 개성공단 입주업체들로 양분되는 추세라고 김 회장은 전했다.

이종근 한국무역협회 남북교역팀 연구위원은 “남북협력기금중 개성공단 기반시설 조성에 많은 기금이 쓰여졌으나 개성공단을 제외한 기타 기업체에 들어간 기금은 적은 편”이라고 말했다.

이 연구위원은 “1991년 이후 사용된 4조8천억원 남북협력기금 가운데 경협분야에 사용된 기금은 10%에도 미치지 못한다”면서 “(이와 함께 기금 운용에 대한) 투명성과 경제성, 효율성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연합

소셜공유